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

기자, PD가 되는 가장 확실한 길!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 

본문 시작

세저리 이야기

책책책책책

  • 서재관리위원회
  • 조회 : 675
  • 등록일 : 2021-10-10
IMG_0075.jpeg ( 3,410 kb)

가만히 보면 책이란 낱말은 책의 형상을 닮았어요



아무 생각없이 왼쪽에서 오른쪽으로 같은 말을 반복해 늘어놓으면 그 꼴이 책꽂이 같죠



책책책책책




이 형태를 아래로 늘이면 서가가 되고요



책책책책책

책책책책책

책책책책책



여러분이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도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



세상을 종과 횡으로 욱여넣을 길이 있으면 좋겠다고 종종 상상합니다



이상적인 서가처럼 아름다운 기하 속에서 덜 어지럽게 살 수 있을 것 같아서요



현실은 제 마음 같지 않더군요





이렇게요



아마 서재 이용하실 때 불편했을 겁니다



청구기호 무시한 채 잡초마냥 이해할 수 없는 질서에 따라 꽂힌 책을 보면 답답했을 거예요



그래서, 서재관리위원회는 지난 4일 대청소를 진행했습니다.



서재 구조를 바꾸어 여유 공간을 만들었습니다.



방황하는 책에 제 자리를 찾아주고, 잃어버린 줄 알았던 책들도 찾았습니다.





기술과학과 자연과학 도서를 한 곳에 모으고, 언어-종교 도서와 함께 서재 왼편으로 옮겼습니다



이제 빈 공간을 찾지 못해 책 위에 책을 쌓는 일은... 아마 없을 거예요



아래는 땀 흘려 노동한 결과입니다.





아, 정리할 겸 재고조사도 진행했습니다.



조만간 서재목록을 최신화해서 공지할 예정입니다.



몰랐는데 분실한 도서가 어림해 195권쯤 되더라고요



대단한 숫자죠? 행방을 알 수 없는 도서 목록도 곧 올려드릴 테니 혹 목격하신 분은 서재로 돌려주세요



아마 서재 게시판에 접속해 일일이 로그인하고 글 남기는 절차가 번거로운 까닭도 있는 듯합니다



이 절차와 관련해 개선안을 궁리하고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.



(덧붙여, 간행물은 서재에서만 읽어주세요.  르몽드, 시사인, 한겨레21 사라졌다는 제보를 자주 받습니다.)



아무튼, 많이 읽고 즐겁게 삽시다. 안녕


제목아이콘이미지  댓글수 5
naver -   2021-10-10 23:59:53
크큭..
naver -   2021-10-11 18:54:09
정말 감사합니다. 고생 많으셨어요. 도움이 되도록 깨끗하게 이용하겠습니다.
naver -   2021-10-13 10:25:24
책 디스 아웃! 나는 정상!수! 백발백중하는 명사!수!
naver -   2021-10-14 12:26:23
한자 冊도 책처럼 생겼네요 冊冊冊冊冊 책꽂이 같네요
冊冊冊冊冊冊冊
冊冊冊冊冊冊冊
冊冊冊冊冊冊冊 서가 같네요.
naver -   2021-11-16 01:54:50
큭 웃고 갑니다
* 작성자
* 내용
로그인